2015
08
2015년 8월  
2015년 8월호 목차

15
contributors


17
letters from readers


19
현대의 예술품 자리를 거머쥔 럭셔리 브랜드


23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


25
부게로는 억울했다


27 한국생활산업디자인기업협회 공동대표
김성천 & 김한


28
CEO 대상으로 디자인 혁신 경영 강연한 에린 조 / 디자이너가 만든 모바일 콘텐츠 '한컷뉴스' 선보인 서정호


29 <토탈임팩트의 현대카드 디자인 이야기> 출간한
오영식, 차재국, 신문용


31
한국일보 새로운 CI / 힐러리 클린턴 대선 캠페인 로고 / 한글시계


33
빛과 바람, 비를 머금은 지붕, 지붕감각


35
BRAND 1


37
BRAND 2


41
PRODUCT


42
<여행, 디자이너처럼>


43
LIFESTYLE


45
FASHION


46
2015 슬로푸드국제페스티벌


49
GRAPHIC


51
DIGITAL MEDIA


53
WORLD WIDE


56
NEWS


61 사용자의 후원으로 만든 '바람.체'의 기록
<바람이 바람을 불어>


65 패션과 예술의 경계를 허무는 진짜 디자이너가 되는 법
헨릭 빕스코브전


67 디자인에 박차를 가한 스마트홈 리더
현대통신 디자인경영팀


73 월간 <디자인>과 함께하는 오픈 스튜디오
플러스엑스


74
<예술가와 고양이>


75 DDP 디자이너갤러리숍이 추천하는
이달의 디자이너


77
다시 만나보는 2014 서울디자인페스티벌 신예디자이너&학생디자이너


79
부산디자인페스티벌/서울디자인페스티벌


81
서울리빙디자인페어


83
8월 정기구독 이벤트


85
디지털매거진으로 만나는 월간 <디자인>


89
럭셔리 브랜드는 왜 예술을 디자인하나


91 21세기에 맞닥뜨린 일란성 쌍둥이
└헤리티지를 공유한 럭셔리와 예술의 연대기


93 실험적인 현대 예술의 막상한 후원자
└HERMES 에르메스


97 크리에이터들과 열어가는 대항해 시대
└LOUIS VUITTON 루이비통


103 여성과 건축을 사랑했던 미스터 디올의 아틀리에
└DIOR 디올


107 예술이 된 역사∙뮤즈가 된 이름
└CHANEL 샤넬


111 밀라노에 집결한 영화, 건축, 현대 예술
└PRADA 프라다


115 명예와 실속을 함께 거머쥔 확장 전략
└ARMANI 아르마니


119 예술을 새긴 차, 도시를 연구하는 브랜드
└BMW


123 신비주의 전략을 해제한 영국의 명차
└ROLLS-ROYCE 롤스로이스


127 한국형 럭셔리 브랜드의 가능성을 묻다
└다니엘 메이란


129 전통 미디어와 첨단 기술 구별 말고 문제를 해결하라
2015 칸 라이언즈 크리에이티비티 페스티벌


131
└기술이 끝내주거나 플랫폼을 융합하거나


133
└칸의 터줏대감과 새 얼굴: 필름 VS 글래스


135
└사람을 연결하고 생명을 살리는 크리에이티브


137
└마케터들이 바로 적용할 만한 솔깃한 아이디어


139
└사회적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광고


141
└함께 나는 두 날개 : 디지털 데이터 & 인쇄


145
└2015 칸 라이온즈에 참여한 주요 인사들의 말, 말, 말.


146
└연대기로 보는 칸 라이온즈와 동시대 이노베이션


151 런던 디자인을 뒷받침하는 지역 디자인 커뮤니티
클러큰웰 디자인 위크


155
I am a designer, 자기소개 하기


157
└프로필 사진은 디자이너의 얼굴이 아닌 능력이다


159
└기억에 남는 아이덴티티와 홍보물은 디자이너의 든든한 백이다


163
└명함은 디자이너의 첫인상이다


165 산업과 예술의 경계에 선 가구 디자이너
하지훈


177
교양의자 10: 의자를 만드는 사람들


183 고전 읽어주는 디자인 평론가
최범의 <그때 그 책을 읽었더라면>


185
신간


187
전시


189
공모전


191
91 칸느국제광고 영화제


Digital Library에서 제공되는 기사의 저작권은 디자인하우스에 있으며, 서비스 이용 외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하고 있습니다.
또한 저작권 및 이용자 보호의 일환으로 타 사이트, 블로그, 카페 등으로 게시를 금지하오니 이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